제게 자식이 있다면 한국어를 가르치겠습니다

이 글은 어떤 카테고리에 들어가야 할 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로펌과 관련 된 것이기도 하고, 커리어 어드바이스이기도 하고. 하지만 부모님들께 드리고 싶은 말씀이어서 우선은 조기유학 폴더에 넣어 두겠습니다.

저는 자식이 없습니다. 제 앞가림 하기도 바쁜데, 다른 생명을 키울 자신이 없습니다. 그런데, 종종 제게도 자식이 있다면 어떻게 키울까 고민을 합니다. 특히, 한국이 아닌 국가에서 크면서 제가 느꼈던 것들과 현재 제가 하고 있는 일을 고려하게 됩니다.

제가 가장 드리고 싶은 말씀은, “영어도 중요하지만, 꼭 한국어를 제대로하는 아이를 키우세요”입니다.

저희 로펌의 보스턴 사무소에는 500명이 넘는 변호사가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 중 한국인 국적은 저 한 명입니다.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정말 급한 한국어 문서들일 경우 분야를 막론하고 제 책상을 거치게 됐습니다. 제 한국어 때문/덕분에 1년차로서 클라이언트와 1:1로 대면을 하고 “you have a great brain”이란 칭찬까지 들은 적이 있습니다. It wasn’t about my brain, it was about my Korean.

아무리 국적이 한국인이 아니더라도, 한국인(Korean ethnicity)라면 한국어를 하는 건 이제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자신의 뿌리를 알 수 있는 유일한 매게체이기도 하고요. 제가 제대로 배운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외에도 곁눈질하며 배운 언어들이 몇 가지 더 있긴한데, 매우 강한 편견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한국어는 정말 아름다운 언어입니다. 한글의 날이 다시 공휴일이 된 것도 매우 잘 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감정적인 생각을 떠나서, 실제로 갈수록 한국어는 글로벌 시장에서 많이 사용되는 언어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특허나 기업관련 문서들의 경우 영어뿐만 아니라 한국어로 작성되는 일이 많고, 이를 제대로 읽고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은 갈수록 높이 평가되고 있습니다. 물론 번역가들이 있긴하지만, 번역된 문서를 읽는 것과 자신이 유기적으로 배운 언어의 문서를 읽는 것은 천지차이입니다.

마지막으로, 한국기업들이나 한국인들과 업무를 할 때 한국어를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매력인 것 같습니다. 이는 언어적인 면보다는 문화적인 면이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즉, 제가 한국어를 한다는 것은 한국 문화를 이해한다는 것이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최대한 문화적으로 배려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세상에 똑똑한 사람들은 정말 많습니다. 일을 잘하는 로펌변호사도 많습니다. 결국 중요한 건 내가 이 사람과 일하고 싶은가, 이 사람이 나에게 최대한의 서비스를 해 줄 수 있는가이며, 여기에는 cultural understanding and sensitivity가 포함된다고 생각합니다. And you can’t understand the Korean culture fully without knowing the Korean language.

그래서 한국인으로서 한국어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게 자식이 있다면, 영어도 중요하지만 무조건 한국어를 가르치겠습니다.

11 thoughts on “제게 자식이 있다면 한국어를 가르치겠습니다

  1. Sarah

    I totally agree with you! But I think it is very important to get good education in USA… I didn’t get the job, Mrs Jekkie.. 🙁 other Japanese graduate student from Georgetown was chosen. I bet she was a better candidate than me. But it is frustrating a little. It was so hard to get this interview. 🙁 but I wanted to thank you for all support and your time..!!! Regards, Sihee

    Reply
    1. Jekkie

      Thanks for letting me know.

      The brick walls are not there to keep us out; the brick walls are there to give us a chance to show how badly we want something. – Randy Pausch.

      Reply
  2. ssoo

    요새 우리 꼬마가 아빠 엄마 말을 한마디씩 하면서
    왜 모국어를 mother tongue 이라고 하는지 깨닫고 있음.

    Reply
  3. 요즘 미국에서 애키우는 엄마들 일부러 미미국유치원가기전까지 한국어로만가르치고 미국유치원에 첫날가서 선생님한테 당당히 우리애는한국어밖에모르니 영어는 당신이잘가르쳐달라한대요 ㅎ 그래도 영어 알아서잘함

    Reply
    1. Jekkie

      🙂 ㅎㅎ, 유치원 때 배우면 금방 배우죠. 저도 다른 얘기긴 하지만, 제 경험상 갑자기 그렇게 노출되면 아이 입장에서는 충격이긴 해요. 부모와 다른 언어를 사용하고 새로운 문화에 노출되는 것도 아이 입장에서는 쉽지 않고요. 아이를 키우는 건 참 힘든 일인 것 같아요.

      Reply
  4. 딴얘기지만 요즘 미국아줌마들 핫 트렌드가 애를 차이나타운에 중국유치원 보내는거래요. 영어뿐아니라 중국어까지 머더텅으로 배우는장점

    Reply
    1. Jekkie

      I actually heard about this from Indian parents five years ago. 제가 아는 이민 2세대 인도직장동료가 아이 둘을 중국인 학교에 넣으려고 애쓰고 있었어요. 영어는 이미 커버됐고 다음은 중국어가 대세라고.

      Reply
  5. 김주영

    안녕하세요. 커리어 디벨럽먼트에 관심 많은 30 중반 아줌마입니다. 우연히 페이스북에서 제키님 포스팅을 읽고 블로그까지 찾아오게 되었어요. 저는 한국에서 자고 나라 결혼하면서 일본으로 와서 직장 생활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저희 남편이랑 의기투합하여 호주로 비지니스 마스터(mba는 아니구요) 학위를 취득하러 떠날 예정이랍니다.

    제 상황에 또다른 모험을 한다는게 제 커리어에 있어 어떤 플러스/마이너스가 있을지 몰라서 지난 주말은 약간은 위축되어 있다가 제키님 포스팅보면서 많이 자극 받고 있네요. 제 딸은 가뜩이나 일본/한국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차차 주어질텐데 부모에 의해 또다른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니 재키님 말씀처럼, 저는 제 딸이 겪게 될 경험을 하지 못한지라 어떤 고민들을 하게 될 지 공감하기는 힘들겠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어떤 삶을 살더라도 그 상황에 따른 고민과 방황은 있을 거라는 것이 제 결론이랍니다. 부디 재키님처럼 진취적이고 독립적인 여성으로 자라주었으면 좋겠네요. 그 전에, 제 도전 또한 무모한 것만은 아니게 되도록 열심히 두드려 보아야 겠습니다.

    실례되지 않는다면 커리어 어드바이스에 대한 부분도 꼼꼼히 읽으면서 제 자신을 인커리지 해볼께요. 감사합니다. – 도쿄에서 김주영 드림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