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10주년 갈라파고스 여행 후기 – 부부관계편

열흘 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화요일 이른 오후. 하루종일 밖에서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런 날은 밀린 신문도 읽고 책도 읽고 생각을 정리하기에 딱입니다.

좋은 여행이었고 많은 생각을 했기에 글을 많이 쓰고 싶지만, 여기선 그냥 저희 부부 사이에 있었던 발전(?)에 대해 적고 싶습니다.

우선 열흘 동안 누군가와 하루종일 붙어 있으면 안 싸울 수 없습니다. 이는 부모.자식, 친한친구, 금술 좋은 부부, 모두 다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며, 저희도 여행 중 종종 투닥거리며 싸움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번 여행 동안에는 다음을 배웠습니다:

 

  • 싸움이 더 커지기 전에 상황을 마무리하는 방법: (a) 한쪽이 양보한다; (b) 웃으며 넘긴다; (c) 그냥 서로에게 space를 준다.

 

  • 상황이 정리된 후에는 왜 싸움이 시작됐는지에 대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예를들어 이 번 여행을 통해 원래 욱하는 성격과 조급함이 있었던 제가 매우 놀라운 여유로움을 보였고, 반대로 남편이 제가 봤을 때는 조급할 정도의 빠릿빠릿함을 보여 부딪히기도 했습니다. 여행 마지막날 보스턴 공항에서 짐을 찾으며 대화를 한 결과, 남편은 자신이 여행하는 과정에서 도움을 주고 자신의 역할을 하고자 한 것이었고, 저는 제가 기존 너무 type A였던 것을 완화하려고 했던 것이 만난지 12년 반이 지나 서로 성격상 엇갈려 버린 것이었습니다. 이제 서로를 이해했으니… 결론은 — “그냥 각자 지멋대로 살도록 냅두기”로 했습니다.

 

  • 위의 1번의 (c)에서 이야기한 space는 상당히 중요했습니다. 아무리 함께 간 여행이어도 중간 중간 각자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했고, 중간 중간 따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남편 혼자 새를 보러 가기도 했고, 저 혼자 책을 읽거나 신문을 읽거나 그냥 늦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뭐든지 함께 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니 서로에 대한 부담이 줄고 여행이 더 편해졌습니다.

 

  • 그래도 여행 끝에는 가족들을 위한 선물을 사기 위해 제가 남편을 끌고 다니긴 했고, 남편이 몸이 좀 안 좋았습니다. 돌아오는 24시간 여정 동안에는 남편이 몸이 안 좋아서 서로 care를 해줬습니다. 부부이고 가족이긴 하니, 서로에 대한 배려와 care는 필수라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여행 중 인터넷이 매우 느린 와중에 제가 일을 해야 했습니다. 다들 해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 바닷가로 나가 늦은 오후를 즐기는 와중에 저는 인터넷과 씨름을 했더랬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남편은 그 사이 잠시 동네 성당에 들어가 저를 위해 기도를 해줬다고 합니다. 남편은 무신론자입니다. 무슨 기도를 했냐고 했더니. 처음에는 기도가 있었나보긴 합니다. 그러나 이내. 무엇인가를 신에게 바라는 기도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그냥 알아서 하시던 대로 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돌아왔다고 합니다.

 

항상 실수하고,  잘못하고,  죄 짓고 사는 인간이기에. 그래서 더 열심히 살아야 하고, 뉘우쳐야 하고, 다시는 같은 잘못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는 인간이기에.

 

남편이 저를 위해 해 줄 수 있는 최고의 기도였다고 생각합니다.

 

저희 부부는 이렇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One thought on “결혼 10주년 갈라파고스 여행 후기 – 부부관계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