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n this way – 어른이 되어가다

어저께 Lady Gaga 공연을 보고 지난 한달, 두달. 어쩌면 캘리포니아로 이사온 후. 친정 로펌, 마음의 고향, 뻐를 묻으려 했던 보스턴을 떠나 방황하며 우울하게 지냈던 1년을 마감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이곳에서 난 소속감을 느끼지 못한다. 보스턴, 롭스 앤 그레이에서 난 처음으로 소속감을 느꼈다. 나를 나로 받아 들여주는 도시, 동네, 직장을 찾았었다. 어쩌면. 그것이 사실이 아니었을 수도 있다. 그들이 나를 받아들여 주길 간절히 원했고, 그래서 내가 받아들여 지고 있다고 내가 상상했던 것일수도 있다.

새 로펌, 캘리포니아. 이곳은 내가 이전에 살아본, 일을 해본 그 어떤 곳보다 나에게 자연스러운 곳이다. 나와 비슷하게 생긴 사람들이 넘쳐나고, 생긴 것을 둘째치고 자유분방한 자들의 도시이기에, 나는 나일 수 있다. 직장에 있어선 불만있을 수 없다. 완벽하다는 것이 아니라, 이 정도면 내가 가질 수 있는, 내가 11년전 유학길에 올랐을 당시, 이 모든 것을 가질 수 있을거라 누군가 이야기 해 줬다면 뻥치지 말라고 이야기하고 뒤돌아 섰을 법한 위치, 지식, 경험, 경력을 쌓았고 쌓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가진 것에 비해 감사하지 못하고 있다.

내가 원했던 것이 아니니까.

엄청난 고급 음식을 내 입에 누군가 떠먹여 주고 있음에도, 난 그냥 먹어야 산다는 생각으로 그 맛을 음미하지 못하고, 씹지도 않고 꿀꺽꿀꺽 삼키고 있을 뿐이다.

얼마나 바보 같은 일인가.

주제를 바꾸는 것 같지만, 읽다보면 이야기가 돌고 돌긴한다.

진리가 너를 자유케 하리라(요한복음 8장; Truth shall set you free).

내가 변호사를 하면서 깨달은 것은. 세상은 3가지 진리, 또는 truth가 존재한다.

1. 나의 진리, 2. 너의 진리, 3. 진정한 진리.

진리(truth)와 fact는 다르다. 진리는 여러 fact가 모여 하나의 truth가 된다.

3번 truth는 그 누구도 알지 못한다.

그렇다면. 나는 언젠가 자유롭게 될 것인가, 그렇지 못할 것인가?

철학적인 질문 같이 생각될 수도 있지만, 사실 일상적 생활에서 위의 내용을 반영하기 시작하면, 삶이 편해지기도 하고 참 의미 없어지기도 한다.

예컨데.

현재 400억 주식부자라고 언론을 통해 알려졌던 한분이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 알려졌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최근, 그 400억 주식부자란 사람이 진짜 주식부자가 아닐 것이란 의혹을 제기했던 분 조차 진실을 알리지 않았단 의혹이 제기되어 온갖 사람들이 즐거운 인테넷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알고 있다.

그들에겐. 그들만의 진리/진실이 존재한다. 무엇이 진정한 진리/진실인지 우리는 절대 알지 못할 것이다. 특검조사를 할지라도(한다는 것/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예컨데 할지라도), 특검은 법리라는 시스템에 맞춰, 특별검사들의 논리에 맞는 진리/진실을 찾아낼 것이다.

난 한동안 혼자 글을 썼다. 사실 끄적거렸다는 것이 더 맞는 이야기다. 끄적거리고 마무리를 짓지 못하는 글들이 대부분이었다.

무엇이 진실인지 나조차 몰랐던 것 같다.

내 자신에게 충실하지 못한 글이었던 게다.

나는 즐거워야 하고, 나는 행복해야 하는데. 나는 즐겁지도, 행복하지도 않았던 지난 1년 동안의 글들이 갈 방향을 찾지 못하고 draft 형태로 여기저기 널부러져 저장만 되어 있었던 것이다.

Lady Gaga 공연 한번으로 모든 것이 바뀌진 않는다. 바뀔 순 없다.

단. 내 자신에게 솔직해질 수 있는 용기? 자신감? 필요성. 의무감. 최소한 난 나에게 솔직해야 할. I owe it to myself?가 있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캘리포니아나 지역의 이동, 이직을 핑계 삼고 싶지도 않다.

나도 이젠 기성세대가 되어가고 있음을 인정해야 하고, 그 사실을 인정하는 과정 자체도 사실 큰 변화 중 하나다. 어쩌면 인생의 전환점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는 것이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는지도 모른다.

더 많은 것이 보이고,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더 많은 것을 이해하게 됨과 동시에, 내 신념과 믿음, 생각은 쉽게 변하지 않는. 그런 나이가 되어 버린 것이다.

기성세대.

여자 아재. 아지매?

나이가 드는 것은 문제가 아닌데. 나에게 힘든 건, 어른들의 협소한 생각, 이기주의, 냉소함, 억지주장, 사악함, 서로에 대한 미움들이다. 내가 그렇게 될까봐, 그런 문화에 물들까봐. 나의 이기주의, 냉소함, 화, 사악함이 더 심해질까봐. 사실. 3번 진리/진실은 나 또한 다른 어른들과 차이가 전혀 없다일 수도 있다. 내가 쓸데 없는 걱정을 하고 있는 것일 수도.

그래서 한동안은. FB보단 책, 긴 글들을 더 많이 읽고, 글도 블로그에 더 많이 쓸까한다.

잃어버린, 어른이 되어 가는 나를 찾아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