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Identity

나는 누구인가, What is my identity

사람마다 보이지 않는 태그를 달고 다닙니다. 흔히 옷을 살 때 “100% 면”이라고 쓰여 있듯, 각각의 인간도 보이지 않는 태그를 달고 있습니다. 이름, 나이, 성별 등등. 이 태그는 개개인에게 identity를 부여합니다. “이건 나야!”라고 말 할 수 있는.

저는 제 이름도 알고 나이도 알고 성별도 압니다. 하지만 그 이상은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 평생 mainstream이 었던 적이 없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국적은 한국이지만 한국사람으로 받아 들여지지 않을 때도 많았습니다. 어렸을 때 한국 학교로 전학을 두 번 했었는데 어떤 친구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외쳤던 것이 아직도 생각납니다.

하지만 미국사람에 더 가깝다고 해도 동양인으로써, 또 외국인으로써 mainstream이 아닌 것도 확실합니다. Mainstream 아이들과 자라온 환경도 다르고 생각하는 방식도 다르니끼요.

그럼 난 누구인가요.

한 인간에게 identity는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마 자기 자신을 알고자 하는 욕구와 어딘가에 속하고자 하는 집단적 성향의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80-90년 대 외국에 살면서 한국인이라는 것이 창피한 적이 많았습니다. 80년 대에는 매일 뉴스에 한국인들이 최류탄을 맞아가며 대모하는 모습을 봐 왔고 90년 대에는 백화점과 다리가 무너지는 뉴스들을 봐 왔습니다. 세계사를 좋아해서 고등학교 때는 매년 세계사 수업을 들었는데, 그리스, 이집트, 유럽 등의 화려한 역사와는 달리 한국은 분단국가, 식민지 시대와 전쟁을 거친 동양 한 구석의 작은 국가일 뿐이었습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단순히 “20대 여자” 그리고 “어린 여자 의사”라는 딱지를 달고 살았습니다. 한국 교육과 환경, 그리고 사회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보단 제가 어떤 스팩을 갖고 있는지 궁금해 했고 그 정보를 바탕으로 저를 평가했습니다. 그래서 불행했습니다. 저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었고 저라는 하나의 개체로 거듭나고 싶었습니다.

30대 중반에 제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조금 웃기기도 하지만 이제야 제가 누군지 서서히 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뭘 원하고 무엇을 좋아하고 어떤 일에 괴로워 하고 슬퍼하는 지, 어떤 것들이 제 호기심을 자극하고 어떤 일들이 제게 성취감을 주는 지 이제서야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동양인이라는 것, 한국인이라는 것, 여자라는 것, 30대라는 것이 제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아가고 있습니다. 아마 제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가는 과정은 평생 이어질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