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인생에 한 번은 나만을 위해

삶의 목표는 "무엇"이 아닌 "왜"이여야 합니다.

책 발간 준비를 하며 단순히 이 책이 제 “유학 성공기”나 “의사에서 변호사로 커리어 변환기” 정도로 인식되지 않길 바란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제가 임상의사가 되지 않은 이유는 다양하지만,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왜 내가 임상의사가 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답을 찾지 못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돈과 명예. 이건 결과들이었습니다. 저는 단순히 돈과 명예가 사람, 적어도 저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 조건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의과대학 3학년 때. “왜 살아야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했습니다. “왜.” 앞으로 짧게는 30-40년, 길게는 50-60년을 왜 살아야하는지. 그래서 제 질문을 들어줄 것 같은 사람들에게는 항상 “너는 왜 사느냐?”라는 질문을 하곤 했습니다. “좋은 의사가 되고 싶어서” 또는 “유명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는 “왜”가 아닌 “무엇”을 위해 사는지에 대한 답이었을 뿐, 제가 알고자하는 “왜”는 아니였습니다.

저는. 역사는 돌고 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현재 세상의 진행방향을 기존 궤도에서 단 1도만 바꿀 수 있다면 당장은 큰 변화로 느껴지지 않겠지만 10년, 20년, 100년 후에는 기존 세상과는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결국, 역사는 돌고돌지만 인류가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는 이유는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세상을 발전시키고자하는 노력을 포기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현재 살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실패와 아픔이 한국의 젊은세대들에게는 좌절로 다가오고 있고 그것이 결국 OECD 국가 중에는 가장 높은 자살률로 반영되고 있다는 사실에 매일 진심으로 가슴이 아프고 이러한 현실을 변화하는 데에 조금이라도 기여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열흘 전 아침 뉴스를 들으며 출근준비를 하고 있는데 BBC에서 한국에서는 매일 40명이 자살을 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자살방지팀이 운영되고 있다는 소식에 화장을 멈추고 멍하니 서있었습니다. 저 또한 힘들었고, 저 또한 불행했고, 저 또한 왜 살아야하는지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기에 제 과거 아픔과 하루 40명씩 이 세상의 불빛을 꺼버리시는 사람들의 모습이 교차되며 가슴이 미어졌습니다.

“너는 애당초 의사였고 배부른 투정에 불과한 소리를 하느냐!”라고 하신다면… 그건 아직 “왜”가 아닌 “무엇”을 삶의 목표로 생각하고 있으시기 때문입니다. 의사나 변호사 등의 전문직종 종사자 중에도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돈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행복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사실은. 통계학적으로 모든 사람이 의사, 변호사, 판사가 될 수 없으며, 모든 사람이 엄청난 부와 명예를 누릴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마다 “왜” 사는지는 천차만별입니다. 사람마다 관심사도 다르고 이를 바탕으로한 열정 또한 다릅니다. 남이야 뭐라 말하든, 자신이 자신에 대한 자존감을 바탕으로 후회 없이 인생을 살기 위해 노력한다면… 한국사회가 조금이라도 이러한 방향으로 바뀔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책 출간일은 7월 둘째주 정도로 잡힌 것 같습니다. 부족한 제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서 제가 현재 있는 곳이 아닌, 이 곳까지 오기위해 제 자신과 제 열정이 무엇인지를 알아가는 과정을 더 중요시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Labyrinth

저자 Kate Mosse
출판사 Berkley

1200년도와 현재의 프랑스를 넘나들며 엮여가는 소설.
최근들어 Grail (성배)에 관한 소설이 많은 것 같다. 이 책도 모르고 샀는데 알고 보니 Grail를 찾는 소설이더군. 단, 다른 소설들처럼 대 놓고 성배를 찾는다기 보단 조금씩 파해쳐 나아가는 느낌.

역사가 많이 나오고 엑스트라 등장인물들이 조금 복잡해 중간에 조금 흥미를 잃을 수 있고 800년을 순간순간 넘나들어 trail of thought이 끊긴다.

그래도 역동적으로 씌여져 있어 한번 읽으면 계속 읽게 되는 “끌림”이 강한 소설이다.

Marley & Me

John Grogan
HarperCollins

www.marleyandme.com

자주는 아니지만 종종 NY Time Best Seller List를 둘러본다. Best Seller인 책들만 골라 읽는 버릇은 좋지 않지만 가장 단시간 안에 효율적으로 읽을 책을 고르는 데에 있어서 Best seller list만큼 도움이 되는 것도 없는 것이 사실… 요즘 같은 상황에서 후회하지 않을 만한 책을 읽기 위해선 어쩔 수 없다.

작년 겨울 한국에 있을 때 교보문고에서 조금 읽어보고 언젠가는 읽어봐야 겠다고 생각했던 책.
개강을 하고 또 불면증에 시달리면서 잠 들기 전 교과서를 읽기엔 머리에 아무 것도 안 들어오고 그냥 누워 있기엔 시간이 아까워 가벼운 책이나 읽어야 겠단 생각에 서점을 찾았다. 이 책 저 책 들었다 내렸다를 반복하다 다시 이 책을 발견하고 이번엔 사야겠단 생각이 들어 읽어보지도 않고 사버렸다.
봄 방학 내내 비행기 안에서 다 읽어 버렸을 만큼 끌리는 책이었다. 적어도 한 번 정도 애완견을 키워봤던 사람이라면 더더욱 책에 빠질 듯.
이 책에 등장하는 Marley는 Labrador retriever이다. Lab라고도 불리는 이 견종은 사냥개로 많이 쓰이기도 할만큼 힘이 넘치고 충성심도 강하다. 그러나 일반적인 명견이었다면 책으로 쓰이지도 best seller가 되지도 않았겠지? Marley는 말 그대로 mentally unstable한 lab다. 죽는 날까지 장난과 말썽을 일 삼았고 주인이 control하기에 버거운 그런 개였다. 하지만 누가봐도 악의가 없는 그런 개였고 주인들은 이런 Marley를 사랑했다. 이 책은 이 가족이 Marley와 함께 보낸 13년을 기록한 책이다. It makes you laugh, wonder what the hell the Grogans were thinking, and cry when you realize that it’s finally time for Marley to go.

나도 어렸을 때 꽤 덩치가 컸던 개를 키웠던 적이 있다. 누가 지었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이름도 그 흔한 바둑이였다. 잡견 (흔히 말하는 X개)였지만 생긴 것도 늠름하고 말도 꽤 잘 들었었따. 집 지키는 개로 키워 사납기도 했지만 내 기억에 바둑이는 참 좋은 개였다. 떠나기 전 바둑이가 울었던 것 같은 기억이 난다.

나중에 어디서 어떻게 살던 개는 꼭 계속 키우고 싶다. 털이 복실복실한 사랑스러운 존재들 같으니… (날 어느 정도 아는 사람이라면 내 털 집착증을 알 것이다..)

Wicked

부제 The LIfe and Times of The Wicked Witch of the West   저자 Maguire, Gregory/ McDonough, John (NRT)
출판사 Harperaudio

친구가 추천해 줘서 읽게 된 책.
오빠가 워낙 오즈의 마법사를 좋아해서 오즈의 마법사를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본 책이자 뮤지컬의 원작이란 얘기에 혹 해서 읽어 보기로 했었다.
판타지를 즐겨 읽어서 재미 있을 줄 알았는데.. 결론은 조금 많이 실망스러웠다.
등장 인물들이 동일하다는 것 외에는 오즈의 마법사와 연결 고리가 약하다.
오즈의 마법사 원작에서는 북쪽의 마녀가 착한 마녀로 등장하고 자매인 서쪽과 동쪽 마녀는 악한 마녀로 등장하고 서쪽 마녀는 초반부에 날아온 도로시의 집에 깔려 죽는다. 물론 Wicked 에서도 서쪽 마녀는 집에 깔려 죽는다. 그러나 오즈의 마법사의 주인공은 도로시였던 반면 책에서는 마녀들이 그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저자는 마녀들을 소설의 중심 인물로 잡고 이들을 기존의 선하고 악한 인물들로 간단히 묘사하기 보단 그들의 family history 등의 background information을 통해 마녀 개개인을 인생을 그려낸다.
내가 봤을 때 문제는 너무 모든 것을 정치적으로 재해석 했다는 것.
서쪽 마녀는 독재자인 오즈의 마법사에 저항하는 저항세력으로 등장하고 동쪽 마녀는 언니인 서쪽 마녀 대신 집안의 대를 물려 받아 지역의 지주가 되고 오즈의 마법사로 부터 그 지역을 독립시키나 자기 자신이 독재자로 군림한다. 또한 북쪽 마녀는 결혼을 통해 부와 권력을 갖게 되고 이를 포기하지 않으려는 귀족을 대표한다.
결국 오즈에 마법사에서 등장하는 simply 착하고 simply 나쁜 마녀들이 아닌 나름대로 개인적인 그리고 정치적인 사명을 띄고 있는 “인간”이나 어느 정도의 마법의 힘이 있는 존재들로 등장한다.
정치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어떨지 몰라도 기존의 오즈의 마법사와 같은 아름답고 환상적이고 행복한 소설을 기대한 나에겐 좀 실망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