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조기유학

조기유학에 대한 단상

저는 초등학교 때부터 외국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학이 주 목적은 아니었고 가족적 이유가 있었기 때문에 조기유학생은 아니었지만 어렸을 때부터 한국과 외국을 오가며 살았던 사람으로 항상 갖고 있는 생각을 조금 적어 보고자 합니다.

조기유학을 딱부러지게 반대하거나 찬성하지 않습니다. 사람마다 상황이 다르고 사정이 다른데 무조건적으로 흑과 백으로 결정할 문제는 아닙니다. 그냥 저와 제 주변에 저와 같은 하이브리드를 보며 느낀 바는 이렇습니다.

한국에서는 흔히 “중간만 해” “튀지마” “남들 하는 대로 해”라는 말을 듣습니다. 하이브리드들은 중간만 하기도, 튀지 않기도 힘든 존재들입니다. 강한 단일 문화를 자랑하는 한국에서 다양한 경험을 해왔고 그로 인해 다른 배경을 갖게 된 하이브리드들은 한국사람들이 생각하는 대로, 행동하는 대로 모든 것을 따라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저희는 대부분 어려서부터 실제 지능에 상관 없이 바보 취급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외국에 가면 외국어를 못 해서, 그들의 문화에 익숙치 않아서, 한국에 돌아오면 한국어를 못해서, 획일적인 한국 문화에 익숙하지 않아서 다르게 보일 수 밖에 없고 그래서 바보 취급을 받기 일쑤입니다.

한국에서 성장한 후 외국에 가서 성공하면 국가를 대표하는 자랑스러운 한국인이지만, 어린 나이에 외국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한국으로 돌아와 대학교에 입학하려 하면 뒷구멍으로 입학을 한다고 구박받는 존재들입니다.

동일한 경험을 하지 못 한 부모님에게 서포트를 받기는 힘듭니다. 친구들이 내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하고 친구들과 놀고 싶어도 어떻게 놀아야 하는지 모르는 아이들의 마음을 부모님이 헤아리기 힘듭니다. 한국에 돌아와도 획일적인 문화에 갑갑해 하는 아이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정서적으로 예민할 수 밖에 없는 어린 자녀들에게 충분한 정서적 서포트를 해 줄 수 있다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조기유학도 나쁘지만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을 뒤집어 엎는 것 같은 경험을 겪어야 하는 아이들의 인생은… it will never be the s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