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바시험을 준비하며 

캘리포니아 바시험 공부를 하며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우선. 체력이 예전 같지 않다. 운동도 많이하고 근력도 좋다지만 고등학교, 대학교, 하물며 로스쿨 때만 못하다. 쉬엄쉬엄, 천천히 할 수 있는만큼 하고 있다. 
여전히 스트레스를 받으면 잠이 많다. 신생아 수준으로 자는 날도 있어 남편이 놀란다. 나도 놀랍다. 

악몽을 꾸는데, 오늘 아침엔 잠을 하도 자서 시험 전날 저녁에 깼는 꿈을 꿨다. 아직 진도도 다 못 뺀 상태에서 시험공부용 책이 든 가방을 어디다 두고 집에 온 설정이었는데, 로펌 후배 왈, 가수 “비”씨가 그 가방을 의대 “과방”에 가져다 두었다는 것이다(나는 “비”씨 노래 중 제대로 아는 것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그 분을 잘 모른다… 최근 결혼 축하 드린다). 

그래서 이과대학에서 의과대학으로 걸어가는데 갑자기 이콰가 반원을 그리고 합창을 시작했다. Soo Jeong Kim 왜 그곳에 있었을까. 

어쨌든 이런 악몽들을 꾼다. 

그래도. 2010년 뉴욕.매사추세츠 바시험을 준비할 때보단 상당히 인간다워졌다. 

남편에게 성질도 훨씬 덜 부리고 밤낮도 거의 안 뒤집어 졌으며. 마음이 편하다. 나이 때문일수도 있고. 경험이 쌓인 것일 수도 있고. 그냥. 그냥 이젠 나도 사람이 변한 것일 수도 있고. 

시험 공부를 하면서 재미도 있지만. 

법이란 것이 이렇게 현실적으로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건데. 이렇게 망나니 대통령이 들어와도 법체계가 사회를 보호할 수 있는건데. 

그렇지 못할 경우 피해 보는 것은 마찬가지로 개인 하나 하나라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고 10-15분에 한 번씩 책을 내려놓고 한숨을 쉰다. 

정치인들을 잘 뽑아야 하는 이유. 입법체계가 강해야 하는 이유는. 그들이 법을 쓰기 때문이다. 

미성년자 성폭행. 

장애인보호. 

옥시와 같은 제품으로 부터 소비자 보호. 

이 모든 것은 사법부가 아닌 입법부. 즉 정치인들로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이고. 

현재 한국의 법이 국민을 제대로 보호해 주지 못하고 있는 것인데. 

바시험 강의해 주시는 교수님들의 농담에 웃으면서. 혼자 울면서. 마음 아파 하면서.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바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 thoughts on “캘리포니아 바시험을 준비하며 

    1. Jekkie Post author

      Hi Seorim, so sorry for the delay (like half a year!). Life has been, you know. So glad to hear that you will be joining us in CA. I’ve been quite not so happy in the peninsula portion of NorCal (let’s just put it at that), but I am so much in love with SF (we moved about two months ago, although work is still in SV — work is great!).

      Likewise, if you are ever in SF, please drop me a line, let’s connect. Best of luck with Cal Bar!

      Best,
      Jekkie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