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 blood moon을 찍기 위해 사투를 벌이던 나의 모습. 2033년을 기약하며. (나의 모든 잠옷은 아직도 엄마가 선정해 주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