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외출

38번째 생일, 아델, 그리고 멕시코

우선. 생일 축하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이렇게 늦게 감사인사 드려 죄송합니다. 올려주신 글과 보내주신 메시지는 당일 모두 읽었습니다. 🙂

그냥 “감사합니다~” 한 마디를 남겨드리고 싶진 않아서 고민하고 미루고 미루다 일주일이 훅 가버렸습니다. 요즘 시간은 정말 고속열차보다 빨리 지나갑니다.

우선 저는 기념일을 그렇게 따지는 성격이 아닙니다. 대학생 때야 이런저런 기념일들을 챙기는 것이 그냥 그 나이 때하는 일이었지만, 사회생활을 하면서 “이게 다 무슨 의미가 있나” 싶어, 사실 남편과도 결혼기념일 정도 챙기는 것 외엔 생일, 발렌타인데이, 크리스마스 등등 챙긴 적이 (별로) 없습니다 (별로는 생일에만 해당됩니다; 발렌타인데이.크리스마스는 서로 챙겨준 적이 단 한 번도 없습니다.).

그래서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남편과 떨어져 산 9년 동안 제가 보낸 생일은.

2006년(로스쿨 1학년): 클리블랜드에서 친구 3명과 평일 조촐한 저녁식사. 남편은 한국.

2007년(MBA 해): 기억 안남. 남편은 한국.

2008년(로스쿨 2학년): 보스턴 친구들. 남편은 여전히 한국.

2009년(로스쿨 3학년): 보스턴 친구들. 남편은 아직도 한국.

2010년(로비이스트): 남편과 드디어 보스턴에서 데이트.

2011년(로펌 0/1년차): 9시인지 11시인지, 야근 후 혼자 프루덴셜 건물 52층에 있는 Top of the Hub에 올라가서 스카치 한 잔 마시고 집에 들어가서 잠이나 잠. 남편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당직?

2012년(로펌 1년차): … 기억 포기. 남편은 어디??

2013년(로펌 2년차): … 기억 안남… 밥은 먹었을까?

2014년(로펌 3년차): … … …

2015년(로펌 4년차): 남편과 함께 창원. 전날 대전에서 발표 후 새벽까지 뒷풀이에 참석한 후, 다음날 생일 당일 기차를 놓친 후 다른 기차를 부랴부랴 타고 창원(시댁)에 도착. 시어머님께서 끓여주신, 시아버님께서 사다주신 스테이크 고기를 넣은 미역국을 먹고 하루종일 뻗어 잠.

2016년(로펌 5년차): 남편과 멕시코에서 아델 공연 봄.

 

증거 영상 1: 아델의 Hello. 멋진 언니/동생?? (28살이라…고…)

증거 영상 2: 아델의 Million Years Ago.

이 영상의 포인트는 첫 시도에서 목에 뭐가 걸렸는지 매우 아주머니스럽게 살짝 욕을하며(너무 사랑스러웠음) 연주를 멈추게 하고 옆에 있던 차를 원샷하고, 차로 가글링를 한 후, 재시도하여 성공하는 것임.

 


아델 공연 전에 공원에서 다람쥐와 노는 영상은 보너스.

 

사실 야생동물에게 인간이 feeding을 하면 안된다가 원칙인 것을 매우 잘 알기 때문에 정말 안하려고 했고 아직도 죄책감을 갖고 있지만. 사실 그 전날 멕시칸 로컬들께서, 그것도 동네 아이들까지 하는 것을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다가 결국 악마의 속삭임에 넘어가 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혹시나 제 rabbies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신기했던건. 그리고 멕시코 사람들이 자연/동물을 함부로 다루지 않을 수도 있겠단 생각을 하게 된건. 다람쥐들이 너무나도 다정다감하게 다가와 제 손을 살포시 잡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즉, 동네 사람들이 평소 다람쥐들에게 돌을 던지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인간에 대한 경계가 높을 것 같은데, 이 아이들은 인간친화성이 매우 높았습니다(야생동물은 인간친화성이 높으면 안되는 것도 잘 압니다… 죄송합니다…ㅜ_ㅜ).

 

이 번 주 제 주제곡은 “쨍!!하고 해뜰날 돌아온단다”였습니다.

뭐 항상 그런건 아니지만. 그리고 노력한다고 다 좋은 결과만 있는 건 아니지만. 힘든 시기를 견딜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언젠가 좋은 날이, 쨍하고 해뜰날이 올 것이란 믿음과 희망이 존재하고, 실제로 그러한 날이 항상은 아니지만, 매 번은 아니지만 언젠가 오긴 오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전 제가 행복함? 돈지랄? 흔히 말하는 성공? 등등에 대해 단순히 제가 과거 노력했단 이유만으로, 과거 힘들었단 이유만으로, entitle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즉, 제가 7-8번 제대로 생일잔치를 하지 못했기 때문에 9번째에는 대박 큰 생일잔치를 할 수 있는 권리가 발생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런 생각 자체가 그른 생각이고 매우 위험한 생각이라고 믿습니다.

특히 부정행위를 통해 권력과 부를 창출할 수 있는 “법”이란 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법조인들의 경우 자신이 법조인이란 이유 하나만으로, 사법고시.로스쿨.변호사시험.변호사/판사/검사란 직함을 갖고 있단 이유만으로, 그 직함을 따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했단 이유만으로 잘 먹고 잘 살고 떵떵거릴 수 있어야 한다는 entitlement를 갖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그리고 사회가 그러한 expectation을 갖고 있는 것 자체가 그런 위험함을 부추긴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솔직히.

법조인이 거짓말하고 부정부패로 돈 버는 것. 더 나아가 부정부패하는 사람들의 시다바리나 하며 돈버는 것. 쪽팔리지 않습니까?

 

전 돈 많이 안 벌어도 되니. 권력 쥐락펴락 안해도 되니.

아델의 공연 마지막 모습처럼.

최소한 법조인 김정은으로는.

솔직하게. 공정하게. 자신있게. 윤리적으로. 프로페셔널하게.

그런 법조인으로 살다 가렵니다.

오늘 하루 

남편이 병원에 보스를 만나러 들어간 동안 난 백화점에서 쇼핑을 즐기기로 했다(나에게도 이런 날이 올 줄이야😭).
그러나 쇼핑도 해본 놈이 한다고 별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산책을 하러 나와 버렸다.
문제는 내가 차를 가지고 나왔다는 것을 깜했다는 것. 그랬다. 난 차를 그냥 쇼핑센터에 두고 멀리 멀리 산책을 나와 버렸다✌️
미팅을 마친 남편에게 이내 연락이 왔다.
남편: 간다. 어디냐.
나: 나… 어딘지 모르겠는데…
남편: 뭐가 보이는데? (가게가 뭘 보이는지 말하라는 것이었다 한다.)
나: Palm trees?
남편: 뭘 판다고?
나: 얘네 아무것도 안 팔아. They’re just palm trees…😭

남편: … 너… 아까 거기냐? (남편을 병원에 데려다 주면서 도대체 왜 캘리포니아에 palm tree가 있느냐, 가뜩이나 가뭄인데 물도 많이 잡아 먹는…이란 대화를 나눴었다. 그리고 “거긴” 차로 5분 이상 떨어진 곳이었다.)

나: 응. ‼️ 그래!! 거기!! 😳 남편! 차를 찾아서 날 데리러 와라!

남편: 😶 잠깐만. 너 차 안 가지고 걸어서 거기까지 갔냐?

나: 응! 차 주차장에 주차해 놨지!

남편: 내가 주차장이 어디있는지 어떻게 알아?

나: 길 건너! 길 건너!

남편: …. 뭔 길을 건너…

(꾸역 꾸역 어찌저찌 주차장 찾음)

남편: 차는 어디 있는데?

나: 1W!!!!

남편: 야!!!! 여기 다 1W다!!!
나: 😳🙄😶😐

(주차장을 종횡무진 돌며 무선키를 누르면서 겨우 겨우 차를 찾음.)

나: 자! 이제 나를 찾아!

남편: ….. 지도 보내라.
(구글맵에 내 위치를 찍어 보냄.)
결국 두 번 블록을 돌아 15분 후 남편이 나타났다. 사실. 그 시간이었음 내가 걸어갔어도 시간이 남았을 것 같긴하다😆

 

남편은 나 덕분에 매일 매일이 쇼킹하다고 한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행복하다💕❤️

보스턴은 아직도 겨울


지난 주 뉴욕에서 했던 여성리더십 패널 멤버는 3명이었다. 뒷풀이에서 들은 얘긴데, 참석했던 분 중 한 분이, 화장품 관련 스타트업 공동창업자 패널리스트는 요기, 인베스트먼트 뱅커 패널리스트는 댄서로 비유한다면. 나는 UFC 파이터로 비유하겠다고 했다한다. 당시에는 웃고 넘겼는데. 오늘 보니. 온마음으로 이해된다. 
#보스턴 #춥다 #아직도 #겨울 #봄은언제오나 #오들오들 #주말 #산책 #일상

어이없음

  

처음으로 한국식 가든에 단백질을 굽기 위해 먼저 도착한 자신에게는 아이디를 보여 달라하지 않았으나, 나에겐 들어오자마자 아이디를 보여달라 요구한 식당직원에게 어이없어하며 바로 팔을 걷어붙이고 백세주를 들이키기 시작한 남편. #가자불금!!!

New York The Benjamin


어쩌다 보니 하루가 다 지났다. 이렇게 좋은 분들을 만날 수 있는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은 너무나도 큰 축복이다. 난 이 호텔을 참 좋아한다. 로비에 대형거울 세 개가 있는데, 항상 올 때마다 생각한다: (1)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을 사랑하자; (2)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과연 내가 원하는 나인가. 나는 끊임 없이 내 자신에게 묻는다. . #뉴욕 #나 #너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