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생각들

갈라파고스 – Floreana Island

남편을 포함한 다른 사람들은 스노클링은 떠났고(남편은 새를 보러 갔음) 나는 남은 회사 일과 신문을 읽기 위해 우리가 홈스테이를 하고 있는 곳에 남았다. 2층에 앉아 있는데 솔솔부는 바람이 이렇게 좋을 수가 없다. .사실 이 곳 환경은 리조트는 아니다. 잠자리도 불편하고 모기도 많다. 그러나 우리 같은 인간들이 편하게 자연을 보자고 이런 곳에 리조트를 짓는 것은 참 바보병신 같은 짓거리다. 와서 “자연과 함께” (비록 불편할 지라도) 시간을 보내고 자연과 자연 다음 세대, 그리고 우리 다음 세대도 경험할 수 있도록 온전히 자연을 보존하는 것이 다 함께 생존하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주석: 도대체 동계 올림픽하겠다고 원시나무들을 베어야 겠다는 생각은 어떻게 했을까? 그 분들 돌아가시면 나무들에게 몇 천 년간 괴롭힘 당하시길…]

Iglesia y Monasterio de San Fransico.

낮에 들어가서 울었다. 너무 아름다운 성당일뿐만 아니라, 따뜻한 곳이었다 종교가 없는 남편 조차도 울컥함을 느끼고 나왔다. It was a lovely place. 🙏 우리가 지금 행복한 것은 모든 것이 완벽해서가 아니라 순간 순간에 감사할 줄 알고 인생이 struggle임을 인정했기 때문인 것 같다.

#Quito #oldtown #Ecuado #SouthAmerica #travel #vacation #에콰도르 #남미 #여행 #휴가 #휴식 #행복

Entitled: 특권에 대한 권리

구글사전은 “entitled”란 단어를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 Entitled: believing oneself to be inherently deserving of privileges or special treatment.

즉, 자신이 특권을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냥 대놓고 이야기하겠습니다. 이건 좋게, 부드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주제가 아닌 것 같아요.

전.

Entitlement를 갖고 있는 사람들을 매우 싫어합니다.

이는 한국에서 이야기하는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와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그냥 “개념”과 “상식”의 이슈라고 생각합니다. 타인의 배려와 도움을 당연시 생각하고, 타인에 대한 존중이 부족함과 동시에 “나”라는 자아”만”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데에서 비롯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전에 페이스북에도 올렸던 글인데.

저는 이 세상에서 저를 가장 사랑합니다. 저는 이기적인 사람입니다. 참 듣기 불편한 이야기일 수 있지만, 전 그냥 그렇습니다. 그러나, 제가 저를 너무나도 아끼고 사랑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자기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일지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에게 최대한의 예우를 보여 드리려 노력합니다. 제가 제 세상의 중심이라면, 상대방 또한 자신의 중심은 본인일 것입니다. 저에게 제 시간이 소중하다면 그 사람에게도 시간은 소중할 것입니다. 제가 개념있는 대우를 받고 싶다면 그 또한 개념있는 대우를 받고 싶어 할 것입니다.

  • Luke 6:31 Do to others as you would have them do to you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제가 entitlement가 있는 사람들을 매우 싫어하는 이유는 이들은 단순히 taker일 뿐만 아니라 사람들을 manipulate하기도 하는, 타인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비즈니스 세상이 돈이 오고가고 때로는 서로 더러운 꼴을 봐야 한다고는 하지만, 결국 사람으로 시작해서 사람으로 끝나는 세상인데, 사람이 사람을 사용하고 manipulate하여 자신의 이익을 채운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싶습니다.

위에서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와 별개의 문제라고 이야기를 했던 부분은 이 때문입니다.

제가 보는 세상은 사람으로 시작해서 사람으로 끝나는 곳입니다. 저는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좋은 사람들이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힘, 권력, 돈. 이렇게 둘러보면. 그런 것은 다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습니다. 사람. 사람이 가장 중요합니다.

네트워크도 좋고 인맥도 좋고 다 좋습니다.

저는 태어난 것이 giver입니다. I want to give.

그렇지만 그렇다고 entitle 되었다고는 생각하지 마세요. I don’t owe you anything.

저도 무에서 시작했습니다. 남편도 무에서 시작했습니다. 저희는 사람을 만날 때 그 “사람”의 됨됨이가 가장 중요합니다. 학벌, 아버님/어머님/할어버님/할머님의 직업, 재산, 사는 동네.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런 것으로 저희를 움직일 수도 없습니다. 저희에게 돈을 다발로 던져 준다고 해도 상관 없습니다. 돈은 저희가 알아서 벌면 됩니다. 떳떳하게 벌고 좋은 사람들과 어울리겠습니다.

어저께 선배 오빠 한 분이 3월 말에 보스턴에 잠시 오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오실 때 뭐 가져와 주실 것 없느냐고, 평소 배송비가 비싸서 부담되는 것 가져와 주실 수 있다고 연락이 온 것입니다… (제가 오라버님을 만난다는 생각에 흥분해서 맛집 “식당”을 잡는다는 것을 “식장”을 잡아 놓겠다고 해서 서로 순간 당황을 했습니다…) 제가 랍스터를 사 드리겠다고 했더니. 선배는 후배에게 얻어 먹는 것이 아니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20년째 얻어 먹고 있습니다…..ㅜ_ㅜ)

세상은.

사람으로 시작해서 사람으로 끝나야 하는 것 같습니다.

도전, 기회 그리고 대가

우선 남편 소식에 축하해 주신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남편과 저 둘 다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 주셔서 매우 감사한 마음으로… 주말 내내 음주 (저 혼자) 가무를 즐겼고 (재미 없었던) 수퍼볼 50을 즐겼습니다.

저는 요즘 일도 너무 바쁘고 잠도 제대로 못 자고 있어 뇌가 너무 산만합니다. 이럴 때가 있습니다. 자면서도 뇌가 쉬지 못 할 때가. 혼자 살 때는 정말 괴로웠는데, 남편과 있으니 남편이 잘 시간이 되면 그냥 온몸으로 저를 껴안고 제발 자라고 말을 하면 신기하게도 잠이 옵니다. 그래서 짝이 필요한가 봅니다.

일도 일이지만 벌써 갓 지은 새 집을 팔고 실리콘벨리/스탠포드 병원 주변에 새 집을 찾아보고 이사 준비를 시작하고 있어 일이 두 배입니다.

 

오늘 저는 저희 프랙티스 그룹 헤드 파트너께 실리콘벨리 사무소로 이동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말씀 드렸습니다. 이미 멘토들께는 개인적으로 말씀드렸고 어떻게 할 지 고민 중이라고, 아직 로펌 내에 소문은 내지 말아 달라고 부탁 드렸었고(모두 비밀을 잘 지켜 주셨습니다) 오늘 드디어 공식적으로 coming out을 한 셈입니다.

I am going to the West Coast. For real.

이쁜 새 집은 어떻게 하냐고 여쭤 보신 분들이 계셨는데요.

아깝지 않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집은 그냥 집일뿐입니다.

저는 집보다.

보스턴이란 도시를 떠난다는 것이 더 traumatic하고 상심 큽니다. 어떤 분들에게 보스턴은 고리타분하고, 작고, 맛있는 한국음식이 별로 없는, 날씨만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도시일지 몰라도. 저에게 보스턴은 제가 뼈를 묻을 것이라 다짐했던 도시입니다. 이 도시를 떠나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 심장이 배로 꺼지는 듯한, 심장이 찢어지는 듯한 아픔이 느껴집니다.

저는 2008년에 보스턴 로건 공항에 도착했을 때 게이트를 나오면서 이 도시가 제 도시라는 강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보스턴 이전 이미 30 곳이 넘는 전 세계 도시를 지나쳐 온 후였고, 그냥 지구를 떠도는 nomad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즉, 어느 한 곳에 정착해서 살 것이란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보스턴 도시 중심도 아닌 공항 게이트에 들어오면서 “이 곳은 나의 집이다”라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당시에는 제가 보스턴 대학 학생도 아니었고 보스턴 대학으로 편입을 결정하기도 전이었습니다. 그냥 남편과 일주일 관광을 온 것일 뿐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곳이 제 집이란 느낌이 들었던 것입니다.

그렇게 8년이 지났고, 저는 8년 동안 이 도시를 제 집, 제 고향으로 만들었습니다. 실제로 집을 지었고, 커리어 네트워크가 생겼고, 친구들이 생겼고, 직장이 생겼고, 가족과 같은 직장동료들이 생겼습니다.

남편은 “미국”이 아닌 “보스턴”으로 오기 위해 지난 9년간 노력했고, 결국 작년 6월에 보스턴에 입성했습니다. 이 모두, 제가 보스턴을 벗어나지 않겠다는, 제가 보스턴에 뼈를 묻겠다는 굳은 의지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남편은 원래 내년에도 현재 근무하고 있는 하버드 의과대학 계열 병원인 Beth Israel Deaconess에서 1년 더 전임의로 일 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후에 주변병원에서 자리가 나지 않으면 보스턴에 남아 있기 위해 병원을 떠나 개원가로 나와 일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All because I was so much in love with Boston. 저는 보스턴은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그런데 12월 말. 스탠포드 병원 신경과에서 남편이 전공하고 있는 분야를 키우고 있으니, 그 분야에 지원할 전문의를 찾는다는 이메일이 현재 남편의 보스 교수님께 전달이 됐습니다. 참고로, 남편이 전공하는 분야는 흔하지 않은 분야로 그만큼 병원 교수자리가 잘 나오지 않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남편은 제게 그 이메일을 보내줬고.

근무 중 이메일을 받은 저는. 정말 3초간 고민 한 후 남편에게 답장을 보냈습니다.

“지원하자.”

저는 제 이메일이 어떤 의미를 갖고 있었는지, 그 결과가 어떻게 될 수 있는지 잘 알고 있었습니다.  제 이메일은, 만약 남편이 스탠포드로 가게 될 경우, 저 또한 보스턴을 떠난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렇게 한, 할 수 있었던 이유는..

1. 기회는 쉽게 오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한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꼭 해리포터에서 해리가 키디치 경기를 할 때 잡아야 하는 날개 달린 스니치를 잡는 것과 비슷하다고 매 번 느낍니다. 우선 그것이 스니치인지 알아야 하고, 스니치는 보이자 마자 잡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상대편도 이 스니치를 노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2. 그러나 인생은 해리 포터와 같은 소설이 아닙니다. 스니치를 잡을 경우. 스니치와 동등한 무엇인가를 포기해야 합니다. 저는 이를 대가(price)라고 생각합니다. 이 경우. 저는 제가 그토록 사랑하는 보스턴이란 도시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남편은. 자신의 고국. 고향. 가족. 직장. 모든 것을 저를 위해 포기해 줬습니다. 이 번 한 번. 저는 보스턴을 포기해 줄 수 있었습니다.

 

 

You can’t have everything.

남편은 스탠포드 의과대학의 교수로 발령을 받게 되었고, 저는 그 대신 제가 사랑하는 보스턴을 그 대가로 지불해야 했습니다.

 

 

 

 

저희 새집으로 돌아가자면.

집. 차. 돈. 기타 물건들.

이것들은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것들인 것 같습니다.

집이야 돈을 또 모아 사거나 지으면 되고, 차야 돈 벌어서 또 사면되고, 돈이야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지만.

그리고 돈이 안 모이면 그냥 안 짓고 안 사면 되는 거지만.

기회는 순식간에 왔다가 순식간에 사라지는 것이고.

사람.

사람은 쉽게 얻을 수 없으나, 한 번 얻으면 평생 간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남편.

저와 12년 동안 함께 있으면서 남편이 처음으로 원했던 것은 저희가 결혼한 후 제가 유학을 가는 것이었고 두 번째로 원했던 것은 스탠포드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별로 많은 것을 원하는 사람이 아니기에.

He should get what he wants.

But everything has a price.

 

제 남편 스탠포드 교수됩니다!

제가 남편 자랑을 좀 합니다. 저도 잘 압니다. (남편바보)

그것도 그럴 것이.

남편은 저를 위해 영어도 못하면서 30대 중반에 한국을 떠나 미국에서 인턴.레지던트를 또 다시 한 번 한 사람입니다. 

저도 임상의사 안하고 변호사 하겠다고 했을 때 꽤나 욕 먹었지만, 남편도 여자 따라 미국 온다고 했을 때 욕을 바가지로 먹으면서 미국에 왔습니다. 

저 (사람) 변호사 만들어 보겠다고 뒷바라지 하느라 9년 생고생하고 작년에야 결혼한지 9년 반 만에 살림을 합쳤습니다.

저희 남편.

그렇게 고생한 끝에.

정말 혼자 힘으로.

 스탠포드 의과대학 신경과 교수 됐습니다. (경축!)

정말입니다. 지금 마지막 계약서 작성하려고 이메일 오고 가고 있는데 자꾸만 저쪽에서 Welcome to Stanford!! Welcome to Stanford!! 해서 이제는 진짜구나 싶습니다.

남편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우리 남편 짱!) 

저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간다면.

바이오의 또 다른 허브인 Bay Area와 스타트업의 중심인 저희의 실리콘벨리 사무소로 이동하게 될 것 같습니다.

Girl’s dream, no? 보스턴과 실리콘벨리에서 스타트업을 모두 경험해 볼 수 있는 변호사라니. 

세상은 정말 오래 살고 볼 일입니다.

병신년. 잊지 못 할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남편! 우리 어디까지 가나 보자!!! 

To be continued!!

결혼 10주년 절대반지 1호 도착!🎉🎉

 

사실 저희는 결혼예물을 안했습니다. 양가 부모님의 배려가 컸습니다.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물론 저희 또한 욕심이 없었습니다. 큰 결혼식에 대한 환상이 없었고 돈도 없었습니다. 게다가 제가 유학준비까지 하고 있었던지라, 돈이 매우 귀했습니다.

그래서 남편에게 밴드반지 하나 받은 것이 끝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밴드도 보스턴으로 이사오면서 제가 분실했습니다. 사실 도둑을 맞았는데, 누가 훔쳐갔는지 거의 100% 알 것 같긴 합니다. 남편은 안타까운 마음에 결혼 3주년 기념으로 작은 반지 하나를 사줬고 여지껏 그 반지를 껴왔습니다.

결혼 10주년을 맞아 제가 욕심을 부려 반지를 사겠다고 했습니다. 반지를 끼고 있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것을 지난 10년 동안 배웠습니다. 반지를 끼고 있다고 해서 덤비는 놈 없는 것 아니고, 제 마음 가짐이 반지 하나 때문에 변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노력과 반성과 노력의 건강한 반복이 결혼의 일부여야 한다는 것은 배웠습니다.

So as a reminder to where we came from.

우리는 성장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증명(?).

결혼도 여정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