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커리어 어드바이스

여자 메니저들에게 던지는 질문 – 왜 여자를 키워주지 않으세요?

저는 아직 누구를 적극적으로 키워줄 만한 위치에 선 사람이 아니어서 아직 제 자신을 지켜보고 있지만, 제가 15년 이상 멘토링을 받아본 결과, 제 멘토들을 모두 남자들이었습니다.

게다가, 가끔 가뭄에 콩나듯 성공하신 여자분들을 만날 때면 대부분의 경우 배타적인 대우를 받아왔습니다. 딱 한 번 예외적인 경우가 있었고, 그 분의 경우 매우 따뜻하게 저를 대해 주셨기 때문에 “모든 시니어 여자들이 나를 키워주지 않으려 했다!”는 발언은 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경우에도 저와 같은 의사이시고 비임상을 하시는 여자분을 만나 반가운 마음에 네트워킹을 시도했지만, 정말 말그대로 어찌나 cold shoulder를 주시던지요. 처음에는 제가 제 의사를 잘못 전달했는지, 제가 인사를 잘못했는지를 고민해 저녁내내 3-4번을 시도했지만, 매번 너무나도 차갑게 저를 대하시는 분을 보고, 제 EQ상, “아, 저 분은 나에게 threaten되고 계시며 나와는 네트워크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으시구나”란 확신이 들었습니다.

대부분의 여자 시니어들은 조금이라고 실력이 있는 여자후배들에게 threaten을 당한다고 생각합니다. 즉, 언제라도 실력있는 여자후배들이 자신의 자리에 차고 들어올 것이란 불안한 마음을 갖고 좌불안석이란 느낌이 듭니다. 물론, 이건 지극히 아랫사람으로 보는 제 개인적인 느낌이니, 위에 계신 여자 시니어 분들께서는 “아니다”: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충분히 있으시고, 아닌 분들도 충분히 있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at least, I hope so).

제 생각에, 대부분 현재 시니어 자리에 계신 여자분들의 경우, 매우 치열한 환경을 딛고 그 자리까지 올라가신 경우가 많아, 경쟁에서 승리하는 방법은 알고 있으나, 아랫사람을 보듬어 주는 방법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여지껏 여자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여자만의 방법보다는 남자들의 방법은 replicate하는 방식을 택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기에, 위와 마찬가지로, 여자의 여성적인 면을 살리는 경우보다는 남자들의 aggressiveness를 모방하는 방향을 택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겁니다.

저는 제가 나름 능력있는 아랫사람으로 커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를 보듬어주시는 윗분이 시키는 일이라면 지구 끝까지 달려가 그 일을 해 내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반대로, 제가 별로 모시고 싶지 않은 윗분이라면, 그냥 최소한의 노력만 들여 그냥 대충대충 일을 끝내고 말 것입니다. 저를 멘티를 삼아주신 남자 멘토 변호사님들이 무엇을 부탁하시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일을하는 반면, 그렇지 않은 변호사들이 일을 부탁하면 무성의하는 당연히 아니지만, 그 extra mile은 가지 않습니다.

사회에서 정말 성공하기 위해선 훌륭한 아랫사람들이 필요합니다. 현재 시니어 여성들에게 훌륭한 아랫사람을 데리고 있을만한 역량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시니어 여성 자체의 발목을 잡는 결과가 되어 버립니다. 저 또한, 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훌륭한 후배들과 일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자가 사회적으로 최상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A급 팀을 구성할 수 있어야 합니다. A급 팀을 구성하기 위해선, A급 남자와 여자 모두가 화목하게 근무할 수 있는 팀이 형성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시니어 여자는 이런 팀의 리더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합니다.

여자 메니저들에게 묻습니다.

왜 여자들을 키워주지 않나요?

그 결과, 왜 자기 자신의 커리어의 발목을 잡나요?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 장기적으로는 스펙보다는 인맥이에요

한국에서는 “인맥” = “낙하산”으로 오인되는 경우가 있지만, 사실 인맥은 네트워킹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맥”만”으로 실력, 능력, 경험 없이 특정 위치에 설 수 있는 것은 매우 큰 문제이지만, 사회생활을 10년 이상 해 본 결과, 아무리 스펙이 좋아도 인맥이 없으면 사회에서 성장할 수 있는 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그럼 나보고 술자리에 가서 술이나 마시라는 것이냐!”와는 다른 차원의 이야기입니다.

저희 로펌 변호사들은 로펌 내에서 다양한 네트워킹을 합니다. 저희 입장에서는, 지금이야 말로 인맥을 넓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저희가 자주 회식을 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오히려, 술자리를 통한 네트워킹은 상당히 제한되어 있으며, 그냥 낮에 동료들과 함께 점심을 먹고, 쉬는 시간에 수다를 떨고, 고민이 있으면 상담을 하는 등, 그냥 “동료”와 “친구”로써 관계를 형성해 나아가는 것을 네트워킹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조금 더 생각해보면, 저희는 분명 경쟁구도 내에서 존재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파트너과 될 것이고, 누군가는 치쳐 떨어져 나갈 것이며, 누군가는 그냥 이 생활이 지겹고 혐오스러워 떠날 것입니다. 하지만, 서로를 단순히 경쟁상대가 아닌, 서로의 인맥형성 관계로 value하고 있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언젠가 동료가 클라이언트가 되거나, 또 다른 곳에서의 직장동료가 되거나, 회사의 보스나 아래직원이 될 수도 있는 노릇이기 때문입니다. 즉, 저 동료를 밟아야 내가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닌, 나와 저 동료가 공생하는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공통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남자들은 이런 마인드가 여자들에 비해 강한 것 같습니다. 물론, 강한 상하복종관계에서 비롯한 mind set인 경우도 있지만, 최소한, “내가 너를 스펙으로 밟아야 하고, 나는 너와 경쟁상대이지 친구는 아니다”라는 식의 태도는 겉으로 봐서는 남자들에게 덜 보이는 것 같습니다.

더 나아가서 생각해 보면, 저 또한 이렇게 저에게 공생관계로 손을 내미는 친구들과 네트워킹을 시도하게 되지, 저를 밟고 넘어가려는 친구들과 굳이 정보를 교환하고 네트워킹을 하려 하지는 않습니다.

즉, 확률적으로 남자들과는 도움을 주는 네트워킹을 형성하는 경우가 높은 반면, 여자들과는 할퀴고 물어뜯는 관계가 형성되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제가 여자이기 때문에 저 또한 원인제공자일 것이고, 저도 반성해야 할 부분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장기적으로는 스펙보다는 인맥이라는 주장으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Entry level position은 한국이나 미국이나 스펙 위주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입시성적이나 출신학교, 학교에서의 성적 등을 보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회사에 입사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면, 미국의 경우 실력과 태도가 우선시 되며 스펙은 뒷전이 되어 버립니다. 물론, 최고 리더쉽 포지션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여전히 훌륭한 스펙이 필요한 것은 미국이나 한국이나 차이가 없는 것이 현실이지만, 일반적인 회사사회 내에서는 senior management position까지만 생각했을 때, 단순히 스펙만 갖고 시니어 메니저가 되는 곳은 없거나, 있으면 그곳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왜 스펙만 있으면 안되고 인맥인가.

위에서 네트워킹에 대한 설명을 했습니다. 요즘 로펌 뿐만 아니라 기업들이 아시아인과 같은 마이너리티 인종들에게 해주는 이야기 중 하나는, 아무리 스펙이 뛰어나도, 회사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네트워킹을 해야 하고 인맥을 키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문화는 “내가 스펙이 뛰어나고 열심히 일하면 언젠가는 누군가가 알아줄 것”이라는 것입니다.

안타깝지만, 현실은 스펙이 뛰어나고 열심히 일만 하는 사람을 아무도 알아주지 않습니다.

일을 열심히 했으면 열심히 했다고 알려야 하고, 그 열심히 한 노력을 인정해 주는 윗사람들과 동료들과 네트워킹을 형성해 trust를 형성해야 합니다.

제가 최근 한국에서 인터뷰를 하고 칼럼을 썼습니다. 제가 그냥 이 내용을 쓰고 회사에 제대로 보고를 하지 않았더라면, 그냥 저는 인터뷰와 칼럼을 한 것으로 끝났을 것입니다.

하지만, 제 멘토인 파트너 변호사님께서 회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리라고 하셨고, 홍보 총책임자가 인트라넷뿐만 아니라, 매일 파트너들에게만 돌아가는 뉴스레터에 소식을 전했습니다. 회사 전체가 제가 동시에 한국에서 두 개의 기사거리를 만들어 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한국어를 못 읽는 동료들은 구글 번역기까지 동원해 제가 도대체 무슨 말을 썼는지 알려고 노력을 했습니다.

즉, 저는 제가 노력한 것에 대해 인정을 받기 위해 손을 들었고, 이를 통해 추가적 인맥을 형성했으며, 이제는 로펌에서 “한국과 관련된 질문을 하기 위한 어소시엣”으로 어느정도 이름이 알려져 있습니다.

제가 로펌에 취직하는 데에 있어 의사이자 변호사라는 스펙이 도움이 됐다면, 제가 미국에서 변호사로 장기적으로 성공하고 성장하기 위해선, 언제까지나 스펙만에 의존해서는 안되고, 제 자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인맥을 쌓아가야 한다는 것을 깨달은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여자들도 충분히 인맥을 쌓아갈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꼭 술자리가 아니어도 됩니다. 사람들을 만나고, 진심으로 그들과 의사소통하고, 관계형성을 통해서 네트워킹을 해야 장기적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 내가 좋아하는 여자들

간혹 같은 여자이지만, 같은 여자가 봐도 너무나도 매력적인 여자들이 있습니다.

몸매, 얼굴 같은 겉모습을 떠나서, 사람 자체가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그냥 옆에 있고 싶은 그런 사람을 말하는 것입니다.

저는 우선 긍정적인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같은 현상을 바라보면서,

glass is half full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glass if half empty라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좋습니다.

여자들 중에는, 비록 나이가 어리고 자신도 아직 애기 같은 지라도, 모성애 비슷한 성향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따뜻하게 다른 사람을 보듬고 아듬을 줄 아는 모습인데, 심할 경우 간섭이지만, 적당할 경우 다른 사람을 care하는 모습이 고맙고 이뻐보입니다.

물론 이는 어떻게 적당히 balance하느냐는 스킬일 것입니다.

저는 동네아줌마 같은 모습도 좋아합니다.

너무 unprofessional할 경우에는 문제가 있지만(again, balancing act), 적당히 친근감 있게 동네 아주머니처럼 아랫사람을 대해 주시고 슬쩍 슬쩍 (마을의/회사의) 중요한 정보를 흘려주시는 비서 언니/아주머니들이 그렇게 감사합니다.

제 선입견이겠지만, 전반적으로 여자들은 남자에 비해 꼼꼼한 면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면에서 뭔가 맡길 경우, 세심한 정성을 보여주는 여자들과 함께 일하면 즐겁습니다.

제가 비록 연예계 이야기를 즐겨하지는 않지만, 동료들끼리는 종종 회사에서 입는 옷 이야기 정도는 하는데, 여자 동료를 끼리는 회사에서 어떤 옷을 입어야 하는지, 어떤 옷은 입으면 안되는지에 대한 상의를 할 수 있다는 것도 나름의 즐거움입니다.

오늘은 제가 동료에게,

“나… 오늘 아침에 힘들어서… 학부 때 입던 샬랄라 드레스 입고 왔다. 나름의 passive aggressive한 반항이지…”란 얘기를 했고,

동료는, 책상 아래 있던 자신의 발을 치켜들며,

“훗. 난 쪼리 신고 왔어.”라고 답을 했습니다.

이러한 대화는 남자 동료와는 나눌 수 없는, 여자 동료들끼리만 bonding 할 수 있는 그 무엇인가입니다.

세상에는 멋있는 여자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모든 여자가 꼭 멋있는 여자가 되어야 할 필요는 없지만, 되고자 한다면 굳이 남자를 따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며, 주변의 여자 롤모델들을 찾아 그들을 replicate 함과 동시의 자신만의 모습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 의리!

여자인 제가 여자에 대해 갖고 있는 잘못된 선입견은 여자는 남자에 비해 의리가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이는 제 친구들만 봐도 매우 잘못된 선입견입니다. 하지만 직장에서는 이러한 선입견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제가 1년차 때 딜 클로징을 했습니다. 저와 변호사 보조가 밤늦게까지 마무리를 하는데, 10시 반에 그가 저에게 전화를 하더니 하는 말이,

“제키, 나는 강아지 똥을 뉘러 가야해”

였습니다.

제 고양이 두마리는 밥을 굶고 있는데, 자신의 강아지는 똥을 싸야 한다는 건 둘째치고, 미리 다른 보조를 찾아뒀거나, 언지라도 줬으면 좋았으련만, 결국 저는 그의 일을 새벽 3시까지 마무리해야 했습니다.

그는 여자였습니다.

저는 그가 진짜로 강아지 때문에 집에 갔을지, 일이 힘들어 강아지를 핑계로 집에 갔을지 아직도 궁금합니다. 어쨌든, 3년이 지난 지금도 그에 대한 불신은 존재하고, 제가 이 로펌에 있는한, 그와 절대로 일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그렇게 저란 클라이언트를 잃었습니다.

그렇지 않은 주니어 여자 번호사들도 있지만, 자기 일만 챙기고 남들은 도와주지 않는, 의리가 부족한 여자 주니어들이 눈에 종종 들어옵니다. 물론 자신의 사생활도 보호해야 하므로, 이전 포스팅에서와 같이 직장은 매우 delicate한 balancing act입니다. 하지만. 너무 대놓고 몸을 사리고 이기적이기까지 할 정도로 의리가 없어 보이는 사람과는 일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전 선택을 해야 합니다. 이들에게 의리를 가르쳐야 하는지. 아니면 그 시간에 그냥 그들을 피해 의리가 있을 가능성이 높은 남자 주니어들을 제 팀멤버로 구성해 딜을 이끌어야 할지. 과연 의리라는 것이 가르칠 수나 있는 것인지.

반대로, 남자들의 경우 이놈의 의리 때문에 가정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도 인정하고 이에 대해서는 work-life balance에서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보스턴에는 하버드, MIT, BU, BC 등의 유수의 대학들이 넘쳐 납니다. 캠브리지의 경우, 길가다 어깨만 부딪혀도 하버드나 MIT 학생일 정도로 희귀한 사람들이 아닙니다. 저는 일을 할 때 함께 일하는 사람의 출신학교가 전혀 궁금하지 않습니다. 오늘 새로 일을 준 섬머 어소시엣이 지금 다니는 학교도 어딘지 모르고 궁금하지 않습니다. 제게 중요한건, 제가 부탁한 일을 얼마나 잘, 정해진 시간 내에 프로페셔널하게 해내느냐입니다. 즉, 저와의 약속을 지키느냐 안 지키느냐가 중요하지, 그녀의 스펙 따위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무리 학부성적이 뛰어나도 의리가 없다면, 전 학부성적이 낮지만 의리있고 노력하는 사람을 선택하겠습니다.

의리!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 전문적인 대화능력을 키우세요

이건 지극히 제 개인취향이 들어간 글임을 인정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여성잡지를 읽지 않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이후로 연예인 관련 프로그램을 보지 않았고, 연예인에 큰 관심이 없습니다(탕웨이가 누군지 도대체 아직도 모르겠고, 솔직히 궁금하지도 않습니다).

저는 사람들 험담을 즐기지 않습니다.

저에게 시간은 금입니다.

제가 시간을 쪼개서 무엇인가를 할 때는 이유와 목적이 뚜렷해야 합니다.

하물며 밤새 술을 마실 때도, 가까운 친구들과 회포를 푸는 것이거나, 새롭게 인연을 쌓아가고자 하는 사람들과 bonding을 하는 것이지, 아무런 이유없이 밤새 술잔을 기울이지 않습니다.

아직 성장단계에 있는 남자분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피하는 분들 중 하나는 clueless하신 분들입니다.

저에게 만나자거나 상담으로 요청했으나, 제가 뭐하는 사람인지, 왜 여기까지 왔는지에 대한 기본적인 조사 없이, 그냥 대형로펌에 일하는 변호사라니까 한 번 정도 만나볼 생각에 reach out은 했으나, 막상 만나고 나면 할 얘기가 없어 멀뚱멀뚱 저를 쳐다보는 clueless함은 저에게 멘토링을 하고 싶은 마음을 싹 빼앗아 갑니다.

또한, 서로 아는 사람들의 욕을 하는 거나 험담으로 유대감을 형성하려 하는 것은 눈살을 찌푸리게 합니다. 사실, 험담 부분에 있어서는 저도 매우 반성하는 부분입니다. 저도, 20대 중반에 이러한 phase가 있었던 것 같고, 그러한 phase가 오래가지 않은 것에 대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때는 제 자신이 자존감이 낮은 상태여서 더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남을 깔아 뭉갠다고 제 자신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어느순간 깨달았던 것입니다.

전문적인 대화라는 것이 저와 동등한 수준의 지식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동일한 분야에 대한 지식과 관심사를 갖고 있어야 한다는 것도 아닙니다. 뭔가 자신만의 전문적인 지식분야를 찾고 있는 것만으로도, 그리고 그 분야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전문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대화가 단순히 특정 연예인의 신곡으로만은 이뤄질 수 없습니다.

대화능력은 주제뿐만 아니라 태도 또한 포함됩니다. 딱딱하고 도도하면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너무 기어들어가듯 대화할 필요도 없습니다. 허리를 곧게 펴고 당당하게 eye contact을 하고 대화를 하되, 여성만의 부드러움과 따뜻함을 유지하며 대화하고 connect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제 goal이고, 저도 앞으로 수많은 연습과 노력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저도 10년 이상 연습해 온 부분들이고, 앞으로도 많은 연습이 필요할 것입니다. We are all practicing and it’s fine if you don’t get it on day one.  We just have to practice.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 귀여운척 하지 말라

솔직히.

내일모래 마흔을 바라보고 있는 저도, 가끔 나이 많은 선배 변호사들에게 귀여운 척을 안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그러한 선배들도 그러한 제 모습을 안 이뻐해 주시는 것도 아닙니다.

이는 미국.한국 다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성적인 것과는 다릅니다.

연배가 있으신 선배들은 남자.여자를 불문하고 나이 어린 후배가 어리광을 부리면, 당연히 귀엽게 여기실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귀여움은 때와 장소가 있습니다.

당장 클라이언트가 문서를 독촉하는데, 머리를 배배꼬며 자신은 저녁 때 약속이 있니, 선배가 대신 해주면 안되냥~~~~~과 같은 귀여움은 커리어를 포기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직장은 엄청난 balancing act입니다.

직장동료들과 높은 친밀도를 쌓은 후 동료로 지내야 하지만, 동시에 자신의 개인사생활 침해를 받지 않도록 boundary를 유지해야 합니다.

즉, 종종, 동료를 위해 사생활을 희생해야 하지만, 때로는 사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동료들에게 싫은 소리를 할 줄도 알아야 합니다.

여기에서 스킬은, 그 balance가 어디인지를 파악하는 것과, 싫은 소리를 해야 할때 그 싫은 소리를 어떻게 전달하느냐입니다.

나름의 sophisticated social skill이 필요한 상황에서 막무가내로 귀여운 척으로만 밀고 나아가려 한다면, 그 집단 내에서 전문가로의 인정은 커녕, 동등한 동료로써의 존중조차 포기하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위의 예로 돌아가, 중요한 데이트가 있는데 클라이언트가 무리한 요구를 했을 경우, 남자라면 어떻게 할 지 고민해 보겠습니다.

대부분의 남자라면, 여자친구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직장에 남아 일을 마무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또한 올바른 대처방법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이는 남자들을 위한 멘토링을 시작하면 따로 설명해 보겠습니다), 일을 해야하는 선배입장에서는 믿고 나와 함께 남아준 남자후배와 귀여운척을 하며 데이트를 나가겠다는 여자후배를 겪었다면 향후 중요한 프로젝트가 들어왔을 때, 믿고 희생해 줄 남자후배에게 그 프로젝트를 안겨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귀여운 척은 저도 합니다. 귀여운 척은 남자도 하고, 내일모래 환갑잔치를 하실 저희 왕짱도 하십니다.

하지만 귀여운 척은 때와 장소를 가려서 해야 합니다.

여자들을 위한 멘토링 게시판을 시작합니다

저는 여자입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여자에게 멘토링을 받아본 적이 없습니다.

저는 여자입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여자 후배들과 일을 하는 것이 꺼려질 때가 있습니다.

저도 아직 배우는 입장이지만,

저도 아직 멘토링을 받고 있는 입장이지만,

한국 여자들에게 멘토링을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따로 게시판을 만들까 합니다.

돌려 얘기하지 않고, 때로는 기분 나쁠 수 있을 정도로 직설적으로, 하지만 인생과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고, 제 자신도 되돌아 보는 기회로 삼고 싶습니다.

왜 여자는 사회적으로 성공하기 힘든가.

여자가 사회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선 어떠한 능력이 필요한가.

그리고.

왜 여자는 여자를 키워주지 않는가.

왜 나조차 여자와 일하는 것을 꺼리려 하는가.

솔직하게 이야기 해 보렵니다.

 

페이스북에 연동하지 않을 수도 있으니, 이메일 주소를 메인 페이지 오른쪽 하단에 입력하시면 포스트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