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의 낮아지는 가치에 관한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기사

2008년 미국 경기 악화 이후 해고를 당한 직장인들이 MBA나 로스쿨 등의 전문직 대학원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잠시 몰렸지만, 최근 몇 년간 이러한 고학위들이 지원자들에게 합당한 return on investment를 주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가 계속 흘러 나오고 있고 지원률도 감소하고 있습니다.

한 때 미국도 단순히 스팩을 통해 자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시기가 있었지만, 이제 주위를 둘러보면 스팩 보다는 경력과 열정이 갈수록 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확신이 듭니다.

이 월스트리트 저널 기사에서도 낮아지는 MBA 졸업자들의 연봉과 취업률에 대해 언급하고 있고, 고용자들이 스팩 보다는 경력을 더 고려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소개됩니다.  
For Newly Minted M.B.A.s, a Smaller Paycheck Awaits
January 6, 2013, WSJ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