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하지 않지만, 이해하는 하다

나의 의견이 있고, 나의 생각이 있다. 나도 나만의 주장이 있고, 나만의 고집이 있다.

그렇기에 타인 또한 그만의 의견, 생각, 아집, 고집, 편견이 있을 것이란 것을 이해한다.

나와 완전 반대의 생각을 하더라도, 내가 아무리 생각해도 동의할 수 없는, 도무지 대화가 통하지 않을 정도로 편협한 의견을 제시하더라도, 그만의 세계가 있음을 이해한다.

표현의 자유란 것은 결국. 타인을 해하지 않는 이상, 머릿속, 마음속, 가슴속에 있는 그 무엇인가를 언어, 행위, 글 그리고 그 모든것으로 표현할 수 있는 자유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것 같다.

그 표현이 나의 믿음과 정반대의 그 무엇일지라도.

타인을 해(害)하지 않는 이상. 이롭지 못하게 하거나, 방해하지 않는 이상.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자유이다.

버지니아에 모였던 자들이 그러한 믿음을 가졌다는 것만으로 비판할 수 없을 것 같다. 난 그 믿음에 굳게 반대하지만, 그들의 믿음을, 그들이 그러한 생각을 가졌다는 것만으로 처벌할 순 없다. 그것은 법리에도 어긋난다(살인, 폭력 등은 처벌 가능한, 입증 시 처벌해야 하는 행위이다 — 단, 단순히 그곳에 특정 사상을 갖고 참석한 자들까지 살인, 폭력 등의 행위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론 처벌할 순 없다는 이야기다. 그것은 생각을 처벌하는 것이고, 생각을 처벌할 순 없는 노릇이다).

그들의 생각에는 매우 동의하지 않지만, 그러한 믿음과 생각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음은 알고 있고 이해한다.

그리울 것이다. 교과서에서만 보던. 과거 야생의 숫사자처럼 백인, 특히 백인 남자들이 군림하던 그 시절이.

현실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상상속이 그 세계가.

자신의 적디 적은 피부 멜라닌 함량과 Y 염색체만으로 존경받던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 있다하던데, 이젠 아무도 자신을 존중은 커녕 하찮은 존재로 내려다 보는 것 같은 이 현실이 싫을 것이다.

그것이 비록 비백인, 여자, 외국인, 무슬림들의 잘못이 아니더라도. 누군가에게 그 분노를 표출해야 한다면. 감히 그들의 알파인 힘많은 부자 백인남자들을 대상으로 삼을 순 없으니, 약해 보이는 희생양들을 대상에게 분노를 내뿜을 뿐이다.

동의하지 않는다. 그리고 처벌 받아야 하는 자들은 처벌해야 한다.

그러나, 그러한 생각을 갖고 행동하는 자들이 그럴 수도 있겠다란 생각이 든다. 인간의 심리란 것이 그렇겠다 싶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그들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과거 세상은 돌아오지 않는다. 그렇다고 앞으로 다가올 미래가 꽃향기 가득한 아름다운 세상일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그저, 그들이 그리워하는 과거 숫사자들의 세상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뿐이다.

그리고 그 숫사자들의 영역을 야금야금 빼앗아 먹은 것은 여자도, 외국인도, 특정 종교인들도 아닌, 야생동물들의 정치, 정책, 경제, 인간의 욕심, 욕망, 도덕성, 죄악, 윤리, 종교 등 수많은 이유들이었음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